한국 문화의 세계화, 21세기 세계문화의 중심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함께 합니다.

새소식

공유
인쇄
제목[2021.08.05] 경주엑스포대공원 차별 없이 즐기는 문화관광지로 앞장, 경북행복재단 편의시설개선 연구용역 결과 6일 회의열고 중간점검, 연내 개선 추진
작성자관리자 @ 2021.08.05 16:52:26
1.[2021.08.05] 경주엑스포대공원 차별 없이 즐기는 문화관광지로 앞장, 경북행복재단 편의시설개선 연구용역 결과 6일 회의열고 중간점검, 연내 개선 추진2.[2021.08.05] 경주엑스포대공원 차별 없이 즐기는 문화관광지로 앞장, 경북행복재단 편의시설개선 연구용역 결과 6일 회의열고 중간점검, 연내 개선 추진3.[2021.08.05] 경주엑스포대공원 차별 없이 즐기는 문화관광지로 앞장, 경북행복재단 편의시설개선 연구용역 결과 6일 회의열고 중간점검, 연내 개선 추진

경주엑스포대공원 차별 없이 즐기는 관광지로 앞장

 

경북행복재단 편의시설개선 연구용역 결과 6일 회의열고 중간점검

점검사항 적극 반영해 연내 보완추진, 편의시설 개선 지속 나설 것

 

경주엑스포대공원이 문화 편의증진을 위해 추진 중인 연구용역 결과를 중간 취합하고 개선사항 점검에 나선다.

 

경주엑스포대공원(사무총장 류희림)은 장애인과 임산부, 어린이, 노인 등을 위한 시설 및 콘텐츠 환경 개선을 위해 지난 2월 경북행복재단과 경북장애인편의증진기술지원센터, 경북시각장애인연합회 등 3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경주엑스포대공원이 공원 내 건축물들이 준공당시 관광약자 편의 시설 기준에 맞춰져, 이로 인해 발생하는 불편사항 등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관련기관에 먼저 협력을 제안하면서 이뤄진 것이다.

 

연구용역은 경북행복재단에서 맡았으며, 지난 63일 현장 모니터링 단원 8명을 선발했다. 단원들은 6~7월 두 달간 경주엑스포대공원 내 시설과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며 상세하게 점검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공원 내 시설물을 개선하고 일부 테이블과 난간, 안내데스크를 관광약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절이 필요한 것으로 의견이 도출됐다.

 

경주엑스포대공원은 연구용역결과를 중간 점검해 취합하고 이를 공원 운영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6일 경북행복재단과 회의를 개최해 세부사항과 추가의견 등을 나눈다.

 

회의를 통해 정리된 내용은 연중 개선될 수 있도록 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연구용역 결과를 통해 취합된 불편사항이 하루 빨리 개선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모든 사람이 차별과 어려움 없이 경주엑스포대공원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시설과 콘텐츠 인프라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