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의 세계화, 21세기 세계문화의 중심 경주엑스포대공원이 함께 합니다.

새소식

공유
인쇄
제목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
작성자관리자 @ 2015.09.16 18:14:56
1.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2.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3.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4.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5.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6.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7.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8.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9.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10.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

다문화 가족, 경주에서 하나되다

2015 경북도 다문화가족 어울림 한마당 ‘실크로드 경주’서 열려

‘함께 하는 다문화, 세계로 열린 문’… 다문화가족 한 자리서 공감·소통

 

경상북도의 다문화가족들이 만나 서로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이 ‘실크로드 경주 2015’에서 펼쳐졌다.

 

16일 경주 엑스포공원내 백결공연장과 연지잔디에서는 ‘함께하는 다문화, 세계로 열린 문’을 주제로 2015 경상북도 다문화가족 어울림 한마당이 열렸다.

 

오전 11시 백결공연장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김현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경북도 의회 이진락, 이동호 의원, 김남일 경주부시장, 권영길 경주시의회 의원 등 내외빈과 경상북도 다문화 가족과 도민, ‘실크로드 경주 2015’ 관람객 등 3000여명이 함께 참여해 대성황을 이루었다.

 

개회식에서는 다사녀(다문화를 사랑하는 경주 여성들) 모임에서 ‘독도는 우리땅 플래시몹’을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공식행사에서는 경북도내 다문화 가족들의 소통과 안정적 정착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은 유공자들에 대한 경상북도 지사와 경주시장의 표창이 이어졌고, 수상자들은 큰 축하를 받았다.

 

공식 행사이후에는 태국전통무용단의 공연으로 개막축하의 문이 열렸다. 화려한 색감의 전통복을 입고 이국적인 음악을 배경으로 한 태국민속춤이 펼쳐지자 관람객들은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이어 포항시의 무지개 빛깔 7개국 결혼이민여성들로 구성된 다소리 세오녀합창단의 합창공연이 열렸다. 다소리 세오녀 합창단은 아름다운 노래 뿐 아니라 연기 퍼포먼스까지 곁들여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공연을 펼쳤다.

 

개회식은 참석한 내빈들이 세계지도에 각 국의 국기를 붙이는 퍼포먼스로 마무리했다. 내빈들이 길게 축사를 하지 않고 간단한 인사만 나누고 서로 어울리는 장으로 만들어져 개회식은 더욱 빛났다.

 

연지잔디에 마련된 다문화가족 부스에는 태국관, 몽골관, 필리핀관, 중국관, 베트남관, 캄보디아관, 일본관 등이 마련되어 각국의 의상과 수공예품, 음식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장이 펼쳐졌다. 또한 관람객들이 신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는 페이스페인팅과 네일아트존, 포토존 등이 설치되어 관심을 끌기도 했다.

 

맑은 날씨에 아름다운 경주 엑스포 공원을 찾은 다문화 가족들은 잔디밭에서 준비한 도시락을 나눠먹고 ‘실크로드 경주 2015’ 행사를 관람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다문화가족 어울림 마당을 맞아 경산 압량에서 온 베트남 출신 쩐티김티씨(32)는 “오랜만에 딸과 경주까지 나들이 와서 다문화가족들이 함께 어울려 음식도 나눠먹고 이야기도 나누고 소통할 수 있어서 너무 즐겁다”며 “실크로드 경주 행사장도 둘러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식 행사 이후에도 필피핀 전통무용, 한국과 인도네이사의 퓨전무용, 키르키즈스탐 말춤, 중국 전통 손수건 춤, 필리핀 모던 마그랄라틱 댄스 등 다문화 예술단의 다양한 공연이 이어져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행사는 다문화가족과 도민이 서로 어울려 공감하고 이해·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특히 결혼이민 여성들의 향수를 위로하고 정보교류 및 화합을 도모하는 행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