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의 세계화, 21세기 세계문화의 중심 경주엑스포대공원이 함께 합니다.

새소식

공유
인쇄
제목‘신라 향가 죽지랑’감동의 물결
작성자관리자 @ 2015.09.14 14:39:29
1.‘신라 향가 죽지랑’감동의 물결2.‘신라 향가 죽지랑’감동의 물결3.‘신라 향가 죽지랑’감동의 물결4.‘신라 향가 죽지랑’감동의 물결

‘신라 향가 죽지랑’감동의 물결

지역 역사 배경 창작 오페라… 최고 음악인 ‘드림팀’ 구성

탄탄한 줄거리·짜임새 있는 구성에 관객들 매료

 

지난 13일 저녁 ‘실크로드 경주 2015’가 열리고 있는 경주엑스포공원 문화센터에는 잔잔한 감동의 물결이 흘러 내렸다.

 

경주의 역사를 음악을 통해 창작 오페라로 만든 ‘신라 향가 죽지랑’ 공연 덕분. 신라 향가의 멋과 화랑의 기개 그리고 사랑의 이야기가 담긴 한 편의 오페라에 객석에 앉은 400여 관객들의 입에서는 탄성이 쏟아졌다.

 

신라 화랑의 낭도 득오에 의해 쓰여진 ‘모죽지랑가’. 득오가 죽지랑을 사모하여 지은 향가로 삼국통일의 대업을 이룬 부원수 죽지랑의 인간적인 모습과 그 속에 득오와 그를 사랑하는 지고지순한 여인 순이의 사랑을 담은 아름다운 창작 스토리는 1시간 30여분의 시간이 무척이나 짧게 느끼도록 만들었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죽지랑역의 바리톤 김승철 계명대 성악과 교수, 득오 역의 테너 이현 영남대 음악대학 학장, 순이 역의 소프라노 이윤경씨 등 지역의 대표급 음악인들이 대거 참여 했으며, 신문식 예술총감독(경주챔버오케스트라 음악감독)과 대본과 작곡의 최현석 한국작곡가회 부회장, 연출 정철원 (사)한울림 대표 등이 맡아 ‘드림팀’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오페라는 시작부터 장엄함과 부드러움의 조화가 공명이 되어 울린다. 통일 대업을 이룬 부원수 죽지랑과 낭도들의 기개가 힘찬 말발굽 소리가 되어 전편에 굽이친다. 여기에 부하 낭도를 아끼고 사랑하는 죽지랑의 인품과 어머니에 대한 효성 깊은 아들 득오 그리고 그를 사랑하는 한 여인 순이의 사랑이 파노라마처럼 이어졌다. 탄탄한 줄거리‧짜임새 있는 구성과 함께 스피드 한 흐름의 전개로 지루함을 느낄 수 없게 만든다.

 

오페라 죽지랑의 대본과 음악을 맡은 최현석 한국작곡가회 부회장은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아간의 응징을 통한 권선징악과 부조리 타파 등을 전하고 있으며, 특히 아들을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도 함께 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득오와 순이의 사랑 속에는 서동요의 의미를 담은 어린이들의 합창과 죽지랑의 죽음을 막기 위해 득오가 ‘다가 오지마’라고 외치는 장면은 처용가, 득오가 순이에게 꽃을 주는 장면은 헌화가 등을 모티브로 한 것”이라며 “극 전개 과정 속에 신라의 향가들이 실개천처럼 아름답게 흘러내린다‘고 말했다.

 

모죽지랑가는 신라 효소왕때 화랑 득오가 지은 팔구체 향가. 삼국유사에 전하며, 득오는 자신을 도와 준 죽지랑의 인격을 사모하여 이 노래를 지었다고 전해진다. 주술성이나 종교적 색채가 보이지 않는 순수한 서정시로, 충담사의 찬기파랑가와 더불어 화랑의 기개를 기리고 이를 그리워하는 정서를 담은 향가다.

 

한편 창작 오페라 ‘죽지랑’은 음악과 줄거리를 다소 보강해 오는 11월 경주예술의 전당에서 관객들을 다시 한 번 찾아 간다.